HOME    자유게시판    사진&동영상    88세계일주    2830기념문집    30주년행사    40주년행사    링  크

 
 

회원등록 비번분실

  회원동정 및 알림

  재경공지 및 결산

  재광공지 및 결산

  재목공지 및 결산

  부   고 [訃 告]

 

  자유게시판

졸업앨범 이름으로 검색하기

  졸업앨범

  주소록

 
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오성일 1,084  
임동후 315  
보강 250  
이재선 99  
5 이정백 90  
6 최성 79  
7 이동훈 76  
8 양인상 62  
9 이동만 61  
10 권현욱 49  
11 김영학 36  
12 이경호 35  
13 이정백 31  
14 박신흥 30  
15 정한성 26  
cache update : 30 minute

전체방문 : 4,667,109
오늘방문 : 843
어제방문 : 1355
전체글등록 : 5,830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4
댓글및쪽글 : 15038



| 자유게시판
  부모님 농원 탐방
ㆍ작성자: 이선재 ㆍ작성일: 2017/09/10 ㆍ조회: 513
ㆍ추천: 0 ㆍIP: 180.xxx.61 b3f3bff8bbe7c1f8.jpg (2,810KB) (Down:3)



  -  부모님의 단란한  가을 추억  -  


살아생전, 여행한번 못다니셨던 부모님을 위해서 최근에 내가 개원한  자칭 "청암


원"을 구경시켜 드리기로 했다네. 광주시내권에서 30여분을 달려 도착한 " 청암


원"에는 엊그제 농업기술센터에서 구해온 작은 국화화분 32개가 즐비하게 진열


되어 있었고,  지극정성으로 만들어놓은 가을상추밭은 오늘따라 빛이 났다네. 모처


럼만에 부모님을 모시고 와서 그동안 만들고, 가꾸었던 청암농원을 공개하게 되어


무척이나 기뻤네. 하우스안 카셋트에서는 흘러간 옛노래가 울려퍼지고, 이실장의


북치는소리는 인근 둘레를 울려퍼지게 했다네 둥~ 둥~ 둥~ 


부모님을 기쁘게 해드리려고 안간힘을 다썼다네. 상추밭이며, 감나무며, 엊그제 벌


초해놓은 농원상태를 점검받는 시간이기도 했다네. ㅎㅎ 언제 돌아가실줄도 모르


는 부모님을 위해 오늘하루 이벤트를 열었네. 아버지는 83살, 어머니는 80살 대부


분 부모님 연세가 그렇게 될거라 생각하네. 자식도리를 한다는게 쉬운일은 아니라


고 생각하지만, 어찌됐든 효도하는길이 여러방법일텐데 가까운곳에서부터 찾아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네.


농원의 이곳 저곳을 둘러보고,  이번에는 시간이 있어서 여기서 30여분 떨어진 영


광법성포에 가서 굴비를 사기로 했다네  한번도 안가보셨다고 하시길래 부지런히


차를 몰고 영광법성포 " 수협 판매장"에 들러 굴비 1두릅씩 샀다네. 이렇게 해서 하


루 부모님의 즐거운 여행은 끝이 났네.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여태껏 느껴보지못했던 찐한느낌으로 가슴에 가득찼다

네.

다음번 목포여행을 또 기대하면서 말이야 ~~ 


친구
2017-09-11 08:48
참 보기좋네 친구!
두분 부모님 늘 건강하시길 비네.
   
이선재
2017-09-11 08:54
《Re》친구 고맘네 친구야!!
나이가 들어가니까 부모님한테 마음이 쏠리네
   
장인석
2017-09-12 11:01
친구의 글을 보면 참 맛갈스럽게 써서 너무나 감동적이네. 부모님 살아 계실때 효도 하세.
나는 20년전에 부모님 다 하늘나라로 보내셨지만 아직도 살아 계실때 효도 하지 못한것이
너무나 후회스럽네.
   
이선재
2017-09-12 14:54
《Re》장인석 님 ,
한사람이라도 감동먹었다니 마음이 훈훈하네.
우리세대나 그럴 것 같네 후세에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873 락블락알탕사건과 프랑프라즈까지..종주 The End(열한번째날, 8.2) 임동후 2017-09-18 594 0
2872 발므산장을 지나 포제트능선타고 트레레상까지(열번째날, 8.1.) 임동후 2017-09-18 459 0
2871 우리주변의 꽃(9.15.) 임동후 2017-09-15 356 0
2870 우리주변의 꽃(9.12.) 임동후 2017-09-15 390 0
2869 우리주변의 꽃(9.3.) 임동후 2017-09-15 367 0
2868 상페에서 보뱅고개를 넘어 트리앙까지(아홉째날, 7.31.) 임동후 2017-09-15 409 0
2867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 ( 어디서 따온말) 이선재 2017-09-15 414 0
2866 스위스의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하며 상페까지(여덟째날, 7.30.) 임동후 2017-09-13 397 0
2865 악명높은 페렛고개를 넘어 스위스로(일곱째날, 7.29.) 2 임동후 2017-09-11 480 0
2864 부모님 농원 탐방 4 이선재 2017-09-10 513 0
2863 TMB의 하이라이트 몽데라삭스 콜사팽 보나티산장(여섯째날, 7.28) 1 임동후 2017-09-06 570 0
2862 세뉴고개를 넘어 이탈리아로(다섯째날, 7.27.) 임동후 2017-09-06 509 0
2861 낭보랑산장에서 라세피유까지 (네째날, 7.26.) 임동후 2017-09-06 488 0
2860 가을상추 텃밭 이선재 2017-09-04 484 0
2859 트리코트고개를 넘어 낭보랑산장으로(셋째날, 7.25.) 1 임동후 2017-09-01 530 0
2858 우리주변의 꽃(8.31.) 임동후 2017-09-01 407 0
2857 샤모니, 브레방 그리고 PlanPlaz(둘째날, 7.24.) 1 임동후 2017-09-01 531 0
2856 예기치 않은 모스코바에서 하룻밤(첫날, 7.23.) 1 임동후 2017-09-01 427 0
2855 여행의 필수..locus offline map 1 임동후 2017-09-01 440 0
2854 벌써 9월 첫날이네 1 이선재 2017-09-01 377 0
2853 재목 8월 모임 3 오성일 2017-08-29 413 0
2852 우리들의 TMB Road map 2 임동후 2017-08-29 436 0
2851 Prepare 임동후 2017-08-29 409 0
2850 프롤로그 임동후 2017-08-29 385 0
2849 TMB종주 1 임동후 2017-08-29 433 0
12345678910,,,120

  1979년 졸업~2011 세계 최강 목포고등학교 28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